Isang Enders | Vita
Isang Enders - Offizielle Webseite. 1988 in Frankfurt am Main als Sohn einer deutsch-koreanischen Musikerfamilie geboren, wurde Isang Enders bereits mit 12 Jahren Jungstudent bei Michael Sanderling. Das spätere Studium bei Gustav Rivinius, Truls Mørk und vor allem die Mentorschaft des amerikanischen Cellisten Lynn Harrell haben sein Spiel geprägt. Allerdings entscheidend für Isang Enders’ musikalische Entwicklung war die Verpflichtung als 1. Konzertmeister der Violoncelli der Sächsischen Staatskapelle Dresden. Mit 20 Jahren war er damals der jüngste Solocellist Deutschlands, dennoch entschied sich Isang Enders nach vier Jahren wieder für den solistischen Weg und gab diese Position auf.
Isang, Enders, Cello, Cellist, Korea, Musik, Klassik, Yun, Dresden, Staatskapelle, Konzertmeister, Bach, Solocellist, Berlin Classics, Sony
18859
page-template,page-template-full_width,page-template-full_width-php,page,page-id-18859,,select-theme-ver-1.5,wpb-js-composer js-comp-ver-5.0.1,vc_responsive
Isang-smallBom130601-4852

Isang Enders

Violoncello

Rasch hat sich der Cellist Isang Enders als Musiker von neuen Konzeptionen und einer ständigen Spurensuche ausgezeichnet, was er mit seinem extrem breiten Repertoire ständig unter Beweis stellt. Mit seiner jüngsten Veröffentlichung der Cellosuiten von Johann Sebastian Bach auf CD und Schallplatte wird er als „reflektierter und hoch intelligenter junger Mann“ und als „ein wunderbarer Musiker“ wahrgenommen. „Bach hätte seine Freude an ihm.“ meint Radio Bremen. Auch Eleonore Büning beschreibt Isang Enders’ „überwältigendes spieltechnisches Können und frühreife Auffassungsgabe“, welche zu einer „Interpretation, die sich mit den besten messen kann“ führte.

 

Isang Enders hat im letzten Jahr zahlreiche Debüts um den ganzen Globus feiern können. So brachte er Unsuk Chins Cellokonzert mit Christian Vasquez nach Stavanger und mit Kwamé Ryan zum Orchestre Philharmonique de Radio France nach Paris. Darüber hinaus war er erstmals zugast beim Bach Festival in Montreal und im Australischen Melbourne. Den Sommer verbrachte Isang Enders beim Marlboro Music Festival in den USA und schloss mit einer Tournee in Südkorea und dem Beethoven-Zyklus mit dem Pianisten Sunwook Kim ab.

 

Isang Enders kam oft in den Genuss mit großen Dirigenten und Kammermusikpartnern auf den wichtigen Bühnen zu stehen. Er arbeitete mit Zubin Mehta, Christoph Eschenbach, Myung-Whun Chung oder Eliahu Inbal und war als Solist im Wiener Musikverein, im Prager Rudolphinum und im Konzerthaus Berlin ebenso, wie bei den großen Festivals von Rheingau, Schleswig-Holstein, Paris und Montreal. Als besonders inspirierend kann man dazu die langjährigen Bindungen mit den Pianisten Igor Levit, Kit Armstrong und Sunwook Kim beschreiben.

 

Hören wird man Isang Enders dieses Jahr zum ersten Mal in der Royal Festival Hall in London mit dem Philharmonia Orchestra und Werken von Ligeti, Boulez und Salonen. Außerdem führt sein Weg zu Debüts nach Tokyo und Osaka mit dem gesamten Zyklus der Bachsuiten, wie auch Ljubljana oder Tongyeong, der Geburtsstadt von Isang Yun mit einem Cellokonzert von Bruno Mantovani unter Leitung von Christoph Eschenbach. Darüber hinaus trifft Isang Enders sich wieder mit Igor Levit beim Festival Heidelberger Frühling und kehrt zurück zum Orchestre Philharmonique nach Paris und mehrfach zum Seoul Philharmonic Orchestra, unter anderem für die koreanische Erstaufführung von Dutilleux’ Cellokonzert.

 

1988 in Frankfurt am Main geboren, nahm Isang Enders bereits im Alter von zwölf Jahren ein Jungstudium bei Michael Sanderling auf. Starken Einfluss hatten daraufhin Gustav Rivinius, Truls Mørk und im besonderen die Mentorschaft des amerikanischen Cellisten Lynn Harrell.

 

Isang Enders spielt auf einem Instrument von Jean Baptiste Vuillaume, Paris 1840 und ist Künstler der Labels Berlin Classics und SONY Music Entertainment.

 

Isang Enders wird vertreten von Rayfield Allied.



Isang Enders

Cello

Isang Enders has quickly established himself as a dynamic artist in search of new-concepts and works for the violoncello. Born into a German-Korean musician family in Frankfurt in 1988, Isang Enders began studying with Michael Sanderling at the age of twelve. His playing has since been influenced by his studies with Gustav Rivinius, Truls Mørk, and above all, by the mentoring of the American cellist Lynn Harrell.

At the age of twenty, Isang Enders was appointed principal cello of the Dresden Staatskapelle, making him the youngest section leader in Germany. During his four years with the orchestra, he also co-founded the Gohrisch Shostakovich Festival alongside Tobias Niederschlag.

Isang Enders recently made his debut with the Philharmonia Orchestra, enjoyed collaborations with the Stuttgarter Philharmoniker and Stavanger Symphony orchestras and performs regularly with the Orchestre Philharmonique de Radio France and Seoul Philharmonic Orchestra. He has worked with eminent conductors including Myung-Whun Chung, Christoph Eschenbach, Pablo Heras-Casado, Eliahu Inbal, Zubin Mehta and Vasily Petrenko.

He has most recently performed Unsuk Chin’s Cello Concerto in both Stavanger and Paris, and performed the Korean debut of Dutilleux’s Cello Concerto as well the Shostakovich Cello Concerto with the Seoul Philharmonic Orchestra.

As a dedicated chamber musician, he continues to work closely with the pianist Igor Levit, with whom he has toured extensively, as well as Kit Armstrong and Sunwook Kim.

Last season he made his debut at the Bach Festival in Montreal, and spent the summer at the Malboro Music Festival in the US. He performs regularly as a recitalist at Heidelburger Fruhling and Rheingau Musikfestivals.

His highly-acclaimed and early recording of the Bach Cello Suites on Berlin Classics was a triumph. One critic describes him as a “reflective and highly intelligent young man”. Isang Enders is signed to Berlin Classics and SONY Music Entertainment and plays an instrument by Jean Baptiste Vuillaume (Paris, 1840).


Isang Enders

이상 엔더스

첼리스트 이상 엔더스는 늘 새로운 구상을 시도하면서 부단히 무언가를 찾아다니는 음악가로 최근 몇 년 사이에 빠르게 두각을 나타내며 주목 받고 있다. 이러한 예술적 특성은 그가 선보이고 있는 폭넓은 연주 레퍼토리에서 잘 드러난다. 이상 엔더스는 요한 세바스티안 바흐의 첼로 모음곡 전곡을 CD와 LP 음반으로 발매하였고 ‘깊은 성찰력을 지니고 있는 대단히 지적인 청년‘, ‘탁월한 음악가‘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리고 ‘라디오 브레멘‘ 방송에서는 “바흐도 이상 엔더스의 연주를 들었다면 기뻐했을 것“이라며 그의 연주를 높이 평가하기도 했다. 유명 일간지인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FAZ)‘의 음악평론가 엘레오노레 뷔닝도 이상 엔더스가 “연주 기법상 독보적인 재능을 보이고 있으며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작품을 이해하는 성숙한 안목이 돋보인다.“라고 평가하면서 엔더스의 바흐 해석은 “기존의 바흐 연주의 최고봉들과 견줄 만하다.“라며 극찬하였다.

 

이상 엔더스는 2015년 한 해 동안 전 세계 곳곳에서 솔리스트로서 데뷔 무대를 가졌다. 노르웨이 스타방에르에서는 크리스티안 바스케즈가 지휘하는 스타방에르 교향악단과 진은숙의 첼로협주곡을 연주하였으며, 프랑스 파리에서는 크와메 라이언이 지휘하는 라디오 프랑스 교향악단과의 협연으로 이 곡을 무대에 올렸다. 그 밖에 몬트리올과 멜버른에서 열린 바흐 페스티벌에 처음으로 초청 받았으며, 여름에는 미국에서 열린 말보로 음악 축제에도 초청받았다. 이어 한국에서 피아니스트 김선욱과 듀오 콘서트를 열어 베토벤 연주로 전국 순회 공연을 하였으며, 예술의전당 IBK 챔버홀을 전석 매진시켰다.

 

이상 엔더스는 여러 거장 지휘자 및 연주자들과 협연을 하며 중요한 무대에 자주 오르고 있다. 주빈 메타, 크리스토프 에센바흐, 정명훈, 엘리아후 인발 등의 지휘자와 협연한 바 있으며 빈 무직페어라인, 프라하 루돌피눔,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 등 큰 무대에서 솔리스트로 연주하기도 하였다. 또 라인가우, 슐레스비히-홀슈타인, 파리, 몬트리올 등에서 개최된 주요 음악 페스티벌에도 초청 받아 솔리스트로 연주하였다. 특히 피아니스트 이고르 레빗, 키트 암스트롱, 김선욱 등과 계속 협주를 해 오고 있는데, 이상 엔더스는 이러한 작업이 자신의 음악 세계에 대단히 많은 영감을 불어넣어 준다고 여기고 있다.

 

2016년에는 제일 먼저 런던의 로열 페스티벌 홀에서 이상 엔더스의 첼로 연주를 만날 수 있다. 이 공연에서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와 함께 리게티, 불레즈, 살로넨의 작품을 연주하게 된다. 또한 바흐 첼로 모음곡 전곡 연주로 도쿄와 오사카에서 데뷔 무대를 계획하고 있으며, 슬로베니아의 류블리야나, 필리핀 마닐라에서도 연주 일정은 이어진다. 그리고 윤이상의 고향인 통영에서 열리는 통영국제음악회에서는 크리스토프 에센바흐의 지휘 하에 브루노 만토바니의 첼로협주곡을 연주할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하이델베르크의 봄‘ 음악 축제에서는 피아니스트 이고르 레빗과 다시 만나 호흡을 맞추고 파리에서는 라디오 프랑스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이 다시 한 번 이루어진다. 아울러 서울 시립 교향악단과도 여러 차례 협연 예정인데, 특히 이 공연에서는 앙리 뒤티외의 첼로협주곡을 한국에서 최초로 연주하게 된다.

 

1988년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에서 태어난 이상 엔더스는12세의 어린 나이로 미하일 잔덜링을 사사했다. 그 후 구스타프 리비니우스, 트룰스 뫼르크의 가르침으로부터 많은 영감을 얻었으며, 특히 그의 멘토라고 할 수 있는 미국의 첼리스트 린 해럴에게도 지대한 영향을 받아 왔다. 그가 연주하고 있는 첼로는 장 밥티스트 비욤이 1840년 파리에서 제작한 악기이다.  음반은 ‘베를린 클래식스‘와 ‘소니 뮤직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발매되고 있으며, 현재  ‘Rayfield Allied 아티스트‘ 소속으로 활동 중이다.